HOME > 커뮤니티 > 상담사례

이미지명

상담사례

게시글 검색
수학만 생각하면 머리가 지끈지끈
2017-07-20 18:44:51

수학만 생각하면 머리가 지끈지끈





다른 과목에는 자신이 있는데 유난히 수학만 생각하면 주눅이 들고 머리까지 아파진다는 진세희(가명)양은 중학교 2학년이었다.

학생은 다른 과목은 상위권 성적인데 수학 때문에 평균이 떨어진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를 보다 못해 본원을 찾아온 어머니는 이 상황에서 벗어나려면 어찌해야 좋을지 모르겠다며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 최면심리 상담을 시작했다.





다음은 상담내용 중의 일부이다.




■ 초등학교 때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날, 엄마하고 수학공부를 하고 있는데… 문제를 못 푼다고 혼나고 있어요…

엄마가 그 이후로도 자꾸만 윽박지르고 다그쳐요… 아… 짜증나… 그 이후 수학을 증오하고 어려우면 포기하고 하기 싫어졌어요…




■ 중학교에 들어와서 중간고사 때 수학시험을 못 봤는데… 점수가 엉망으로 나와서 엄마한테 많이 혼났어요… 아빠한테도 혼났는데…

동생은 수학을 잘하니까 나하고 자꾸 비교해요… 기분 나빠요… 자꾸 못한다고 하니까 더 하기 싫어져요…






-

우리는 불안이 너무 심해서 공포에 이르게 되면 정작 해야 할 과제에 집중을 하지 못하게 된다. 그래서 평소 자신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때 자기를 괴롭히는 것이 다름 아닌 쓸데없는 걱정임을 알아야한다.


과거의 경험에서도 유발된다고 볼 수도 있는데 세희양의 경우에도 수학에 대한 두려움이 어머니의 지나친 훈육방법으로 인하여 질린 상태라고 볼 수 있다.



만만하고 자신이 있어야 접근하기도 쉬운 법인데 또다시 혼날 거라는 두려움이 수학을 멀리하게 만들었고 심지어는 포기상태까지 이르게 되었던 것이다.



과거 두려움을 모두 소거시키고 동기부여와 함께 자연스럽게 접근하도록 도와주었더니 수학이 역사처럼 재미있어졌다며 생긋 웃었다.



이제는 마음도 편안해지고 서먹했던 어머니하고도 사이가 좋아졌다며 문을 나설 때 어머니의 손을 살며시 잡았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