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상담사례

이미지명

상담사례

게시글 검색
말을 차근차근 또박또박 하고 싶어요
2017-07-20 18:26:50

말을 차근차근 또박또박 하고 싶어요




대학원 재학중이며 학원강사인 20대 후반 전태희(가명) 씨는 마른 체형에다 다소 예민해 보이고 깐깐한 인상이었다. 그녀는 자신에게 지나치게 완벽함을 요구하고 있는 듯 보였다.


그녀의 가장 큰고민은 말을 더듬는 것이고, 말더듬 때문인지 학원 강사임에도 자신이 이야기할 때 여러 사람이 집중하는 상황을 못견뎌 하고, 또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왁자지껄 떠드는 자리도 불편하다고 한다.


태희 씨는 말을 차근차근 또박또박 하고 싶은데 급한 성격 탓인지 말을 빨리하려고 하다가 말을 더듬게 되었고, 식구들과 친구들이 천천히 또박또박 말하라고 다그쳐서 더 심해진 것 같다고 한다.



다음은 최면 상담 내용 중 일부이다.


■ 중학교때 수업시간에 책을 읽으라고 해서 작은 소리로 조금 더듬었어요…. 원래는 책 읽는 것을 좋아했었는데 그 일이 있은 후부터 책 읽는 것이 싫어졌어요….


■ 고등학교 때 수업시간에 책을 읽었는데 내 차례가 되었는데 몇 구절을 더듬었어요…. 그후부터 계속 말을 더듬게 되었어요….


태희 씨는 초등학교 때는 학급에서 반장을 할 정도로 리더쉽이 뛰어났고 책을 읽거나 말을 할 때도 더듬거린 적이 전혀 없었으나 중학교 때 친구들 앞에서 한번 더듬거린 후 ‘다음에 책을 읽을때 또 더듬으면 어떻게 하지?’ 라는 걱정이 잠재의식에 남아서 고등학교 때 똑같은 상황이 연출되자 말을 더듬게 된 것이었다.


중, 고등학교 때 있었던 일을 기억에서 소거하고, 초등학교 때 자신있게 책을 읽고 발표하던 모습을 떠올려 앞으로 자신감을 갖고 말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몇 회의 상담을 꾸준히 받은 태희 씨는 말더듬 공포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었다. 사람들과도 편하게 어울릴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며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