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상담사례

이미지명

상담사례

게시글 검색
간질증상
2017-07-20 18:04:36

간질증상



친구의 소개로 본원을 찾게 되었다는 35세 p씨는 15년 동안 간질증상을 앓아왔다고 한다. 그동안 큰 병원 여러 곳을 전전하며 MRI, 뇌 초음파 검사, 심장 검사까지 받았으나 이상이 없다는 진단만 나와서 마지막엔 침술 원에 가서 심장, 간 관련 태반주사, 침까지 맞았으나 효과가 없었다고 본원을 찾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간질증상은 15년에 걸쳐서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었고, 오랜만에 간질 발작 증상이 있을 때는 더 심하게 나타났고, 보통 때는 한 주에 1~2번 정도, 생리주기에는 예민하고 몸이 힘들어서 더 심해지는데 생리 2주 전이나 생리 끝난 후에는 하루걸러 한번 또는 하루에 2~3회 정도 할 때도 있었다고 했다.


최면상담을 통한 무의식 분석결과 p씨의 간질증상의 원인은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한 것이었다. 20살 때 다이어트를 하려고  찜질방을 축소해놓은 것 같은 뜨거운 작은 통에 들어가서 20분 정도 땀을 빼곤 했는데, 그때부터 잠잘 때 간질증상이 나타났고 점점 심해지면서 낮에도 간질발작이 있게 됐다고 한다.

간질발작이 시작될 때 느낌은 멍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두근거리고 불안해지고, 어떤 때는 빈혈처럼 어지럽고, 쓰러졌다가 금방 일어날 때도 있고 어떤 때는 괴성을 지르면서 입과 손이 마비되면서 한쪽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특히 스트레스받거나 몸이 힘들고 무리가 올 때 증상이 심해지고, 그러다 보니 사람들을 만나기도 두렵고 사람이 많은 곳에 가면 겁부터 난다고 했다. 발작이 되면 3분 정도 하다가 5분 정도는 제정신이 아닌 것처럼 된다고 했다. 그리곤 항상 화장실에 먼저가게 된다고 했다.

p씨의 삶은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간질 발작 때문에  결혼도 못하고 제대로 된 직장도 없이 항상 공포에 짓눌린 채 지내왔다고 한다.


다음은 최면상담 내용 중 일부이다.

□ 지금 당신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 …찜질 통 안이에요. 배가 많이 고프고 땀이 많이 나고 힘들어요…. 기운이 없어요. 땀을 너무 많이 흘렸나 봐요….

□ 계속 진행하세요.

■ …집에 왔어요. 배고픈 걸 참고 자요…. 몸이, 몸이 꼬여요. 왼손이 꼬이고 뒤틀려요….

□ 왜 그렇게 된 건가요?

■ 배가 많이 고파서요…. 소리도 막 질러요. 으악!! 언니가 엄마 아빠한테 얘기해서 병원 응급실로 저를 데리고 가요. 의사가 진료하더니 간질이라고 말해요….


간질 증상이 나타난 후에도 다이어트 때문에 찜질 통을 이용했고 간질 발작은 점점 더 심해졌다고 한다.


단순히 다이어트 때문에 간질 증상이 나타난 것인지 아니면 다른 빙의 작용이 있는지 알아보고자 p씨의 내면에 다른 존재가 있는지 확인해 보았다.

□ 당신은 누구입니까?

■ 김명숙이에요…. 나이는 23세고요….

□ 언제 들어왔나요?

■ 16년 전에….

□ 당신은 언제 어떻게 죽었나요?

■ …50년 전 스물세살 때…. 몸이 약했어요. 뭘 잘못 먹었나…. 배가 아팠어요…. 집 근처 의왕산에서 죽었어요….

□ 왜 여기에 들어오게 되었나요?

■ 심심해서 들어왔어요….  집에서…. 착하니까…. 가슴으로….

□ 몸에 들어와서 어떤 영향을 미치나요?

■ 몸도 마음도 힘들고 아파요….


빙의령은 영계로 보내고 빙의령이 머물렀던 곳을 치유했다. 무의식 파트너와 대화를 유도하자 모든 일이 뜻대로 안 돼서 기가 많이 죽어 있다며 밝고 자신 있게 즐겁게 살라고 충고를 했고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이제 차츰 좋아질 꺼라며 그동안 살아오면서 힘겨웠던 마음을 다독여 주었다.


그 밖에도 p씨는 최면 상담 시에 어린 시절에 가족이 많지 않아서 외로웠던 기억과 뚱뚱해서 자신감도 없었고 창피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최면 상담 시 필자가 가장 중점을 뒀던 것은 p씨의 자신감을 회복하는 문제와 스트레스나 힘든 일이 생겼을 때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자아를 강화하는 부분이었다.

상담이 몇 회 진행되면서 p씨의 간질 발작은 눈에 띄게 줄어들었고 본원을 처음 방문했을 때의 초조하고 불안했던 모습은 완전히 사라지고, 표정이 몰라볼 정도로 환해졌으며 자신감에 넘치는 모습으로 돌아와 있었다.

마지막 상담 때는 15년 간 가장 심하게 발작증세를 보여왔던 생리주기였었는데 일주일 내내 단 1회의 가벼운 증상 뿐이었다며 밝은 모습으로 본원을 나섰다.

 

상단으로 바로가기